0

네트워크뉴스

뒤로가기
제목

경주 보문호에 오물 수만톤 쏟아진채 방치 관계기관은 책임 핑퐁 경북신문

작성자 한창건(ip:)

작성일 2022-09-20

조회 4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경주보문관광단지 내 호텔·리조트·콘도 등 숙박시설의 오폐수를 처리하는 하수관로가 터지면서 분뇨 등 수만 톤의 오물이 그대로 보문호로 방류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오폐수 관로가 터진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경주시를 비롯한 경북문화관광공사, 한국농어촌공사 경주지사 등 관계 기관은 나 몰라라 하며 그대로 방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오물은 경주 보문관광단지 내 라한호텔 뒤편에 조성된 산책로 배수로를 통해 방류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곳 산책로 배수로는 빗물을 보문호로 내보내기 위한 시설이지만 보문관광단지 일대 오폐수 관로에 문제가 생기면서 수만톤의 오물이 역류해 보문호로 그대로 쏟아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이곳의 오폐수 관로는 경주 보문관광단지가 조성될 때 매설한 후 한 번도 교체한 적이 없어 예견된 사고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더욱이 관계기관에서는 문제 발생 이후 7일이 지났음에도 오물이 역류하고 있는 배수로 인근에 주차콘 등으로 접근만 막아놓았을 뿐, 시설복구 등 조치는 전혀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보문단지 내 산책로는 경북문화관광공사가 책임기관이며, 보문호의 농업용수 관리는 한국농어촌공사 경주지사가, 근본적인 문제가 되고 있는 오폐수관로는 경주시에서 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들 기관은 응급조치 등 시설 복구보다는 책임 떠넘기기에 급급했습니다. 또한 오폐수 관로의 시설 책임을 맡고 있는 경주시 관계자는 "지난 7일 오폐수관로에 문제가 생겨 오물 등이 역류하고 있고 보문호로 방류되는 것을 확인했다"며 "시설 복구 등이 워낙 난해한 작업이어서 장비 등을 준비하느라 시간이 소요됐고 지역의 태풍 피해가 광범위하다 보니 인력 수급에 어려움이 있어 복구가 늦어진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늘 복구장비 등을 동원해 긴급 조치에 나서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인접한 호텔과 리조트시설 등의 오폐수가 과도하게 쌓여 내려오면서 배관 등의 문제를 발생시켜 오물 등이 역류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태풍 영향도 있겠지만 연휴기간 투숙객이 많아서 오폐수양도 크게 늘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